ผู้ใช้:MilagrosWestmaco

จาก BIA
รุ่นปรับปรุงเมื่อ 10:34, 4 เมษายน 2564 โดย MilagrosWestmaco (พูดคุย | เรื่องที่เขียน) (สร้างหน้าด้วย "2.2. 재생·수난기(1919∼1937)의 신문3·1운동 뒤 일제는 무단정치를 문화정치로 바꾸면서 한국인에게는 엄격히 제한하...")

(ต่าง) ←รุ่นปรับปรุงก่อนหน้า | รุ่นล่าสุด (ต่าง) | รุ่นปรับปรุงถัดไป→ (ต่าง)

2.2. 재생·수난기(1919∼1937)의 신문3·1운동 뒤 일제는 무단정치를 문화정치로 바꾸면서 한국인에게는 엄격히 제한하였던 발행허가를 약간 완화해서 몇 개의 신문·잡지를 발행하게 하였다. 잡지를 발행할 수 있었다. 발행의 자유는 허용되었으나 광복이 되던 때에 당장 우리말로 신문을 발간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 곳은 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사밖에 없었으므로 우선 시급한 문제는 인쇄시설을 확보하는 데 있었다. 그 밖에 「신문지법」에 의해 발행되는 정기간행물은 의약전문 월간지 『중외의약신보 中外醫藥申報』(1909.8.25.)와 천도교 기관지 『천도교회월보 天道敎會月報』(1910.8.13.)만이 명맥을 잇고 있었다. 총독부는 대한제국 말에 발행되던 여러 종류의 일간지를 모두 없애고 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 每日申報』 하나만 남겨 두었다. 6. 19. 종간, 中央日報로 改題. 8. 종간, 中外日報로 改題.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기민하게 움직였던 것은 좌익계열로서 『조선인민보 朝鮮人民報』(1945.9.8.)·『해방일보 解放日報』(9.19.)·『중앙신문 中央新聞』(11.1.) 등이 가장 먼저 발행되기 시작했다. 1920년에는 『조선일보 朝鮮日報』·

Also visit my blog post :: is.gd